[우리 강의 물고기] 미유기

우리 강의 물고기 열


미유기  

 

fish201110.jpg

 

메기와 아주 닮아 산메기라고 불리기도 한다. 하지만 생태적으로 차이가 많다. 메기는 1미터 이상까지 성장하는 대형물고기인데 비해, 미유기는 15~30센티미터 정도까지 성장하는 소형종이다. 또 메기에 비해 등지느러미가 아주 작다. 무엇보다 미유기는 1, 2급수의 깨끗한 계곡이나 강 상류에서만 서식하고, 수질에 민감하다. 대한민국에만 서식하는 한국 고유종이기도 한 미유기는 작은 물고기나 수서곤충을 주로 먹는다. 미유기는 산란철이 되면 뱀이 먹이를 휘감는 것처럼 수컷이 암컷의 몸을 휘감는다. 그리고 암컷의 배를 눌러 알을 짜낸 뒤 정자를 뿌려 수정을 시킨다.

 

글·그림 정인준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이자 우리 물고기를 좋아하는 고등학생 j9077kr12@naver.com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