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KEYWORD 컨셔스 패션

코오롱의 업사이클 의류 전문 브랜드 래코드 제품
 
‘의식 있는’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컨셔스(conscious)’와 패션(fashion)의 합성어로 윤리적으로 지속가능한 패션을 의미한다. 재활용된 플라스틱을 사용해 원단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패션(upcycling fashion),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옷을 만드는 에코 패션(eco fashion) 등을 포함하는 커다란 패션 개념어다. 국내 패션계는 컨셔스 패션을 ‘지속가능한 패션(sustainable fashion)’과 동의어로 사용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패션 기업들이 잇따라 환경헌장을 채택하고 윤리적으로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의 추진을 선언하고 있다. 다음해의 사회 경향을 미리 읽을 수 있는 트렌드 코리아도 2020년 10대 키워드 중 하나로 ‘페어 플레이어’를 선정했다. 공평하고 올바른 것에 대한 추구가 강해지는 트렌드를 표현했다. 공정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는 공평성과 선한 영향력을 중시한다. 제품이 만들어지는 원료와 생산과정도 이러한 경향이 반영되어 나타나고 있다. 파타고니아, 아디다스, H&M 같은 글로벌 패션기업들은 페트병을 재활용한 재생 폴리에스터를 원단으로 사용한 제품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켠셔스 패션’과 관련해 눈여결 볼 용어가 ‘앰비슈머’이다. 이는 양면성(Ambivalent)과 소비자(Consumer)가 결합한 용어인데, 자신의 가치관을 통해 우선순위에 있는 데에는 소비를 아끼지 않는 대신 우선순위에 없는 데에는 소비를 아끼는 사람들을 말한다. 과거 가성비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던 문화에서 가치를 소비하는 문화로의 변화 및 확산을 드러내는 존재가 ‘앰비슈머’이다. ‘컨셔스 패션’의 한 종류인 ‘비건 패션’도 주목받고 있다. 동물의 가죽이나 털을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패션이다. 동물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채취하는 털이나 가죽을 지양하자는 동물복지의 의미로 확산되고 있다. 윤리적 다운 인증(RDS·Responsible Down Standard)은 오리와 거위의 사육 및 도축, 가공, 봉제 등 다운제품을 생산하는 전 과정에 동물 복지 시스템을 준수했음을 인증하는 제도이다. 아웃도어 브랜드를 중심으로 패딩이나 다운 점퍼에 RDS 충전재와 리사이클 충전재, 플라스틱 병을 재활용한 제품들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정리 / 김현경 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