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성난 기후 한반도를 치다 01

물에 잠긴 한강시민공원 Ⓒ김창일
 
동아시아 몬순기후대의 영향권에 속한 한반도는 여름 장마를 겪는다. 우리나라 역대 최장기 장마는 2013년의 49일이었다. 그러나 올해 장마는 이 기록보다 3일 긴 52일(중부지방 장마일 6월24~8월 14일)이었다. 제주에서도 가장 빨리 시작된 장마이자 가장 긴 장마를 경험했고(49일) 남부지방 또한 장마에 이은 계절성 호우(소나기)가 이어졌다(48일). 52일 장마의 전국평균 누적강우량은 780mm 이상으로 49일 장마를 기록했던 2013년의 406mm를 훌쩍 뛰어넘는다. 때문에 피해가 커졌다.
 

역대급 장마의 한반도 습격

 
8월 2일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충주시 양성면의 한 축사가 산사태로 인해 파손됐다 Ⓒ연합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피해현황(8월 9일 기준)에 따르면 6월 24일~8월 9일까지 사망자는 38명, 실종자가 12명에 이른다. 7800명의 장기 이재민이 발생했고 일시 대피자 수는 1만여 명에 육박한다. 1548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는데 지난 8월 7일에는 기상관측 역사상 최초로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 ‘심각’ 단계의 산사태 위기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올여름 장마로 인한 경제피해 규모는 1조 원(「현안과 과제」, 현대경제연구원, 2020.8.13.)에 달할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전국적으로 장마 피해로 인한 특별재난지역(피해복구 소요 지방비 50% 이상 국고 보조)은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1차 지정지 7개 지자체와 전북 남원시, 전남 나주시·구례군·곡성군·담양군·화순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경남 하동군·합천군 등 11개 지자체를 합쳐 총 18개소나 된다. 
 
역대급 장마와 역대급 피해에 분개한 언론과 시민들은 장마 예보와 적절한 예방대책 부재로 인한 ‘인재’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올해 장마가 ‘인재’인 이유는 장마로 인한 수해대책의 차원에서만 찾을 것은 아니다. 더 근본적인 이유는 ‘기후가 변했기 때문’이다. 
 
동아시아 몬순으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도 대형 수재를 입었다. 중국은 두 달 장마를 겪으며 5500만 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한반도 면적의 반에 달하는 농경지 침수 피해를 입었으며 엄청난 강우로 인해 세계 최대 담수량을 가진 삼협댐이 붕괴 위기까지 몰렸다는 소식이 들어올 정도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일본 또한 규슈에서도 10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140만 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했다. 
 
 

제트기류가 어쨌다고?

 
 
동북아시아 3국의 수해의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제트기류’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동북아시아 3국에 영향을 미치는 제트기류는 북위 30~50도 지역 상공의 9~12km 사이를 시속 100~500km의 속도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불어가는 공기의 흐름이다. 이 흐름은 서쪽에서 동쪽으로 회전하는 지구의 자전의 영향 아래, 남쪽에서 고위도로 올라오는 따듯한 공기층과 북극권에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차가운 공기층이 만나 만들어진다. 문제는 작년과 올 초 시베리아 숲지대에서 산불이 발생하고 영구동토층과 극권의 빙설이 줄줄이 녹아내릴 정도로 북극권이 온난화됐다는 사실이다. 북극 기온이 낮아야 제트기류가 쌩쌩 돌아가면서 역할을 하는데 북극 기온이 높으니 제트기류가 약화돼 밑으로 쳐지면서 느슨해진 것이다. 온난화를 겪고 있다지만 남쪽 적도 해상에서 만들어져 북상하는 따뜻하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대와는 완전히 다른, 차가운 북극발 대륙성 고기압이 예년과 달리 한반도 중북부에서 만나 오래도록 힘겨루기를 한 결과가 올여름 장마인 것이다. 
 
결국 북극 온난화가 한반도 최악의 장마를 부른 원인이다. 지난해 말과 올 초 시베리아와 알래스카 곳곳의 산불은 북극권 이상고온으로 인한 것이었다. 기온이 상승하자 동토층의 눈과 빙하가 녹고 햇빛을 반사하던 백색 눈과 얼음이 녹아 드러난 지표는 더 많은 열을 품고 건조해져 침염수림대의 자연발화(산불)가 잦게 되고 그 영향으로 다시 기온이 더 오르는 알베도(반사율) 하락의 연쇄효과가 나타났다. 그리고 그러한 북극권 온난화는 결국 한반도 최악의 장마로 이어졌다. 
 
최악 장마 부른 남・북극권 온난화
 
북극의 얼음이 녹아내리자 북극곰이 위태롭게 이동하고 있다
 
1992~2017년간 남극 빙상 질량 변동. 이 기간 동안 약 3조 톤의 얼음이 남극에서 소실되었다(IMBIE, 2018). 출처: 『한국 기후변화평가보고서 2020』, 89p.
 
 
한반도 최악 장마라는 지역적 이상기후현상이 북극권의 온난화 때문이고 북극권 온난화를 가속시킨 것이 북극권 빙설의 해빙이었다면, 북극의 해빙은 왜 발생했을까? 지구와 한반도의 기후에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환경부와 기상청이 지난 7월 펴낸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은 지구적 기후변화를 조망하면서 한반도 지역의 기후변화의 양상을 정리하고 있다. 이 보고서의 방대한 내용을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21세기 말로 갈수록 지구 전역의 기후변화는 심각해질 것이며 지구평균보다 심각한 기후변화를 겪고 있는 한반도의 이상기후현상은 더욱 잦아지고 강력해진다’는 것이다.
 
글 /박현철 편집주간 parkhc@kfem.or.kr
일러스트 / 김소희
 

 

제작년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