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새미로기다리다


기다림에 사무쳐 한순간

백발로 세어버린 이야기를 믿나니

보라 방울실잠자리의 여섯 발이

저토록 희어진 것은 저 또한 

그같이 사무친 까닭이리라



| 글 박현철 편집주간
| 사진 이성수 기자


주간 인기글





03039 서울 종로구 필운대로 23
TEL.02-735-7088 | FAX.02-730-1240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3915 | 발행일자 1993.07.01
발행·편집인 박현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철


월간 함께사는길 × 
서울환경연합